현대미포조선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http://mphjt.nodong.net
현장투소개    |    공지사항    |    문서자료    |    영상자료    |    추천사이트    |    자유게시판    |    즐겨찾기에 등록


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체불임금 19년간의 불법을 3년치로 면해주는 기막힌 법
  2018-02-15 09:39:04, 조회 : 6,999, 추천 : 110

.

뉴스[WORKERS]



체불임금 19년간의 불법을 3년치로 면해주는 기막힌 법

근로기준법 49조 개정 반드시 국회 통과시켜야

                                            김석진(현대미포조선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의장) 2018.02.14 12:20




전화 한 통을 받았다. 그는 내가 다니는 현대미포조선 총무부 후생복지팀에 근무하는, 청소를 하는 여성조합원이었다. 다짜고짜 “억울하다, 도와달라”를 반복했다. 그러면서 그는 가족생계를 책임지는 가장으로서 어린 두 딸(5살, 7살)을 집에 두고, 먹고 살기 위해 회사에 취직했는데, 무임금 초과근무 때문에 19년간 가슴앓이를 하면서 고통스럽게 살아왔다고 했다.

“월급을 타보니 아침 조기출근 시간하고 점심시간 30분 연장 작업한 시간은 빠져있더라고요. 그래서 모르고 빼먹었나 싶어 조출시간 1시간과 점심시간 30분에 대해 연장 달아 달라고 회사담당 찾아가 이야기했었지요. 19년 전부터 담당이 바뀔 때마다 이야기했고 하다못해 노동조합에도 찾아가 이야기해봤는데, 19년 동안 무시당해온 거예요. 어느 날에는 현장반장에게 조출시간 달아달라 했더니 ‘아주머니 두 번 다시 조출 이야기 꺼내지 마소’라고 윽박지르더라고요.”

이 말을 듣는 순간 노동조합도 있고, 세계 제1의 중형 선박을 건조하는 회사에서 어찌 이러한 일이 있어왔는지 상식적으로 이해가 되지 않았다. 먼저 당사자 정분임 조합원과 필자의 명의로 대표이사 앞으로 체불임금 지급 촉구서를 두 차례, 세 차례 보냈다. 돌아온 회사의 답변은 자신들이 잘못한건 사실이나, 체불임금은 법 테두리 내에서 3년치와 얼마의 위로금만 지급 할 수 있다는 말이었다. 이를 거부하자 회사는 3년치 체불임금을 법원에 공탁해버렸다. 법대로 하자는 것이다.





[출처: 건설노조]


근로기준법 49조에서 체불임금 시효를 3년으로 정하고 있기에 법대로 하라면 더 이상 법적으로는 요구할 근거가 없는 건 사실이다. 그렇다고 19년간의 불법에 눈감고 물러설 일도 아니다. 체불임금 전체를 지급하라며 투쟁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된 근로기준법 49조 관련내용을 검토하던 중 민주당 백재현 국회의원이 대표 발의한 근로기준법 개정내용을 확인했다. 49조 “임금채권은 3년간 행사하지 아니하면 시효로 소멸한다”를 “임금채권은 사용자와의 근로계약이 종료한 때부터 3년간 행사하지 아니하면 시효의 완성으로 소멸한다”로 개정하겠다는 것이다. 개정안 발의의 실무를 맡았던 한현규 노동비서관을 통해서 법의 맹점과 개정취지를 듣게 되었다. 한현규 노동비서관은 전화통화를 통해 상세히 설명해주었다.

“오래전부터 임금체불 문제가 심각한 수준으로 많았습니다. 그래서 현행법을 살펴보던 중 근로기준법 49조는 지난 3년 범위만의 체불임금을 구제받을 수 있는 제도로서 노동자에게 상당한 피해가 발생할 소지가 다분하고 불합리한 점이 있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재직기간 중 임금체불에 대한 고소고발진정 등을 하기 힘든 노동자들의 현실적인 어려움까지 있는 상황에서 적어도 법률만큼은 재직기간 중 일어난 모든 체불임금에 대해서 권리를 보장해줄 수 있어야 한다는 생각에 입법작업을 시작하고 발의하게 되었습니다.”

체불임금에 맞선 투쟁과 근로기준법 개정에 지지와 연대가 필요하다. 체불임금에 대한 현재의 소멸시효는 불법행위 일부에 대해서만 책임을 물을 수 있도록 자본가를 지켜준다. 노동자는 싸워 이기더라도 자신이 잃어버린 권리의 일부만을 되찾을 수 있을 뿐이다. 이처럼 노골적으로 자본가에게 기울여져있는 불공정한 법을 우리는 계속 묵인해 온 것이다. 이러한 불평등을 이제는 종식시켜야 한다.

불법을 저질러놓고 근로기준법 49조를 핑계로 전체기간의 체불임금 지급을 거부하는 사업주에 맞서 구속처벌은 물론이고, 전체 체불임금 지급이 받아들여질 때까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현장투쟁을 벌여나갈 것이다. 아울러 근로기준법 개정안이 올해 반드시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어 체불임금으로 고통받는 노동자들이 없도록 함께 힘을 모아 가도록 해야 한다. 이 길에 힘찬 현장투쟁을 결의하며 전국의 노동자들의 지지와 연대를 호소한다.


[편집자주] 2018 출범한 노동조합 집행부는 정분임 조합원의 체불임금건에 대해 적극적으로 함께 투쟁의 결의를 밝히고 있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73  중국은 지금?    김석진 2007/06/19 437 33098
772  미포투쟁승리와 투쟁기금마련을 위한 일일주점    미포현장투 2009/12/24 135 27142
771  일일주점에 연대해주신 지역과 전국의 동지들께 드리는 글    울산노동뉴스 2010/02/02 229 21508
770  북(조선)의 핵실험과 진보정치세력의 비핵화강령    진보돌이 2006/10/29 195 17217
769  제1회 연리문화제 - 경계를 두지 않는 바다처럼    연리문화제 2009/12/03 188 15032
768  <12월 정기상영회> 쌍용차 옥쇄파업 77일 '저 달이 차기 전에'    울산미디어연대 2009/12/15 88 14842
767  새로운 글 제목 (0)갤럭시노트7 판매재개, 알고사에서 사는게 이득!    강정호 2016/10/01 101 14839
766  새로운 글 제목 (0)2016년 9월 26일 이정현 씨의 단식과...    이영진 2016/10/01 131 14421
765  제2미포투쟁 승리결의와 투쟁기금 마련 일일주점    운영자 2010/01/29 111 14352
764  자승자박이 될 오랏줄을 목에 걸려 하는가    참세상 2009/11/18 230 12600
 체불임금 19년간의 불법을 3년치로 면해주는 기막힌 법     2018/02/15 110 6999
762  완장     2017/10/09 104 6216
761  프레시안 2     2012/04/15 264 6129
760  끝까지 투쟁해서 반드시 승리할 것을 결의한다    울산 2009/12/13 241 5748
759  우리 내부의 적폐청산 시급하다     2017/05/09 95 5604
758  "대중의 침묵은 살인무기"    해방연대(준) 2009/04/06 197 5094
757  개인의 복직 투쟁을 조합 활동이라 봅니까?    김석진 2007/06/20 300 5021
756  현대중 경비대 심야테러 김석진 후유증 심각    울산노동뉴스 2011/05/10 303 4528
755  연말행사 관련 준비소식입니다.    연말콘서트 준비위 2006/12/18 303 4253
754  "1인 시위? 10만원씩 내고 해"    운영자 2010/07/10 241 3860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ro
투쟁을 하고자 하는 자는 방법을 찾고, 투쟁을 회피하고자 하는 자는 구실을 찾는다!
노동해방!! 인간해방!!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김석진 _ 016-9294-9477     이메일 _ mipokim294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