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http://mphjt.nodong.net
현장투소개    |    공지사항    |    문서자료    |    영상자료    |    추천사이트    |    자유게시판    |    즐겨찾기에 등록


문서자료


 로그인  회원가입

현대미포조선 중대사망사고 책임자 처벌! 기자회견문
김석진  2008-04-29 19:06:05, 조회 : 1,333, 추천 : 218

기자회견문

‘조선업 자율안전관리제도’를 폐지하고,
현대미포조선 송재병 사장을 즉각 처벌하라!

오늘 제 노동조합과 노동단체들은 이윤에 눈 먼 (주)현대미포조선 사업주에 의해 벌어진 끔찍한 산재사망사고에 대한 책임을 묻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더불어 사업주들에게 더 많은 이윤을 보장해주기 위해 ‘조선업 자율안전관리제도’라는 허구적인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는 노동부의 책임방기를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작년 한 해 동안 2,406명의 노동자가 산업재해로 사망했으며 일하다 다친 노동자는 90,147명에 달한다. 현장에서 하루 평균 7-8명의 노동자가 죽어나가고 250명이 다치는 셈이다.
세계 최고의 호황을 이어가고 있는 조선 사업장의 경우 추락, 협착, 낙하, 폭발, 화재 등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비일비재하고 일어나고 있다. 특히나 하청 노동자들의 경우 산업재해로 사망하더라도 원․하청 사용자의 책임전가 속에서 그 죽음의 원인조차도 제대로 규명되고 있지 못한 실정이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정부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악과 각종 규제의 완화를 통해 노동자들을 산업재해의 사각지대로 내몰고 있다.

작년 10월에 이어 올 1월과 2월에 연이어 발생한 (주)현대미포조선에서의 하청 노동자 산재사망 사고는 최소한의 안전조치조차 취하지 않은 채 작업을 강행해 온 미포조선 사업주의 파렴치한 행위에 그 근본 원인이 있다.
특히나 지난 1월 21일 유원전기 소속 故 윤희열 노동자가 고소작업 도중 추락해 사망한 사건은 (주)현대미포조선 사측이 노동자의 안전이나 생명을 얼마나 경시하고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준다.  
화재나 폭발, 블록낙하 등 조선사업장의 대형 참사들이 대부분 두 가지 이상의 작업을 병행하거나 여러 작업을 혼합시켜 작업하는 과정에서 발생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주)현대미포조선 사업주는 사고 당일 故 윤희열 노동자에게 두 가지 작업을 동시에 병행시켰다. 뿐만 아니라 고소작업 시에 반드시 지켜야할 기본적인 작업 기준을 지키지 않음으로 꽃다운 나이의 한 노동자를 죽음으로 몰아넣었다.

현행 산업안전보건법에조차도 하청노동자를 고용하여 일을 시킬 때 그 안전에 대한 책임이 원청에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런데도 사업장 안전관리의 총괄책임자인 (주)현대미포조선 사업주는 하청 노동자들의 죽음에 대해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를 감시 감독해야 할 노동부는 ‘조선업 자율안전관리제도’를 적용해 작년부터 현대미포조선을 안전관리 우수업체로 선정하고 노동부의 안전 감독을 면제해 줌으로써 (주)현대미포조선에서 발생하는 산재사망사고를 부추겨 왔다.

오늘 제 노동조합과 노동단체들은 (주)현대미포조선에서 발생한 산재사망사고의 책임을 물어 송재병 대표이사를 구속처벌하고 노동자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는 ‘조선업 자율안전관리제도’를 폐기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더불어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안전보건제도의 개악과 규제완화를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

- 1월 21일 사망재해는 (주)현대미포조선에 의한 살인이다.
  송재병 대표이사를 즉각 구속 처벌하라!
- 노동부는 조선업 자율안전관리제도를 즉각 폐지하라!
- 정부는 안전보건제도 개악과 규제완화를 즉각 중단하라!


                                                     2008년 4월 29일

현대미포조선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현대중공업 전진하는 노동자회, 현대중공업 사내하청노동조합, 현대중공업 청년노동자회, 현대중공업 노동자운동연대, 현대중공업 노동재해추방을 위한 모임, 현대중공업 노래마당, 전국공무원노조 울산본부, 현대자동차 공동투쟁위원회, 현대자동차 서영호․양봉수 열사정신계승사업회, 울산동구지역 현장노동자모임, 울산노동자 배움터, 노동해방실천연대(준) 울산지부, 사회주의노동자연합 울산지역위, 울산인권운동연대, 울산산재추방운동연합, 한국사회당 울산시당, 진보신당 울산추진위, 민주노동당 울산시당 노동위원회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19-11-13
09:49:51


Name
Password
Comment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29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제15대 노조임원선거 위원장 후보 확정    현장투 2013/10/17 142 726
28  규약개악반대 홍보물 20101119    현장투 2010/12/22 175 1160
27  규약개악반대 홍보물 20101118    현장투 2010/12/22 196 1009
26  [현장투속보(2009년5월30일)]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 최대주주 정몽준 의원 나서라! / 현대중공업 경비대 심야 노동자 테러 규탄한다    현장투 2009/10/30 189 1109
25  [현장투속보(2009년5월12일)] 우리는 임금교섭 위임에 절대 동의할 수 없다!    현장투 2009/10/30 189 1082
24  [현장투 21호] 정규직, 비정규직 그리고 가족여러분께 드리는 글  [1]  현장투 2009/04/03 194 2007
23   [현장투 20호] 조합원 동지 여러분 그리고 사내하청동지 여러분께 드리는 글    강명준 2009/03/19 187 1430
22  [현장투 19호] 정규직, 비정규직 노동형제 여러분께 드리는 글    강명준 2008/11/25 186 1211
21  [현장투 18호] 현대미포조선은 대법원 판결까지 깨려는가?    현장투 2008/10/27 207 1122
20  현장투 17차 홍보물    현장투 2008/07/23 220 1322
19  현장투 16차 홍보물    현장투 2008/05/17 236 1247
 현대미포조선 중대사망사고 책임자 처벌! 기자회견문    김석진 2008/04/29 218 1333
17  현대미포조선 중대사망사고 책임자 처벌! 고발장  [8]  김석진 2008/04/29 247 1433
16  현장투 15차 홍보물    운영자 2008/03/18 298 1309
15   현장투 14차 홍보물    운영자 2008/01/30 216 1132
14   현장투 13차 홍보물    운영자 2008/01/30 188 1142
13  현장투 12차 홍보물    운영자 2007/06/05 262 1297
12   현장투 11차 홍보물    운영자 2007/04/13 245 1339
11  현장투 10차 홍보물  [1]  운영자 2007/04/04 163 1093
10  현장투 9차 홍보물    운영자 2007/01/29 238 1264
9  현장투 8차 홍보물    운영자 2007/01/29 205 1263
8  현장투 7차 홍보물    운영자 2006/11/11 223 1301
7  현장투 6차 홍보물    운영자 2006/11/11 226 1575
6  현장투 5차 홍보물    운영자 2006/10/13 222 1211
5  현장투 4차 홍보물    운영자 2006/10/13 252 1225
4  현장투 3차 홍보물    현장투 2006/07/28 259 1294
3  현장투 2차 홍보물    현장투 2006/07/28 266 1339
2  미포조선 현장투 규약    운영자 2006/07/09 183 991
1  현장투(준) 1차 홍보물    운영자 2006/07/09 181 1059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투쟁을 하고자 하는 자는 방법을 찾고, 투쟁을 회피하고자 하는 자는 구실을 찾는다!
노동해방!! 인간해방!!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김석진 _ 016-9294-9477     이메일 _ mipokim2945@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