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미포조선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http://mphjt.nodong.net
현장투소개    |    공지사항    |    문서자료    |    영상자료    |    추천사이트    |    자유게시판    |    즐겨찾기에 등록


자유게시판


 로그인  회원가입

박근혜는 하야하라
결사투쟁  2016-11-09 19:26:44, 조회 : 384, 추천 : 58

<오마이뉴스>

[모이]아파트 창문에 붙은 "박근혜는 하야하라"

              민중총궐기에 참석하지 못해 현수막으로 분노를 표출한 선배

16.11.09 09:35l최종 업데이트 16.11.10 10:20l 글: 변창기(byun21c)편집: 김예지(jeor23)


ⓒ 변창기        


지인의 아파트 창문에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왜 저런 현수막을 걸었는지 물어보았습니다.

"선배님, 집 창문에 현수막이 하나 붙어 있던데, 어떻게 붙이게 된 건가요?"

주인공은 현대미포조선 노동자 김석진(56) 선배님입니다.

노조 활동을 하며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주셔서 평소 제가 존경하는 사람 중 한 분입니다. 선배님이 이런 대답을 해주네요.

"내가 그동안 노조 활동하면서 많이 힘들었잖아요. 그 후유증으로 요즘 몸과 정신이 아주 아파요. 그래서 이번 12일 토요일 하는 '박근혜 하야' 민중총궐기 집회에 못 가요. 서울 집회 가는 분은 그곳에 모여 부패한 정치권력에 분노를 표출할 수 있겠지만 저처럼 사정상 가고 싶어도 못 가는 분들도 많겠다 싶어요. 그래서 나름대로 분노를 표출 방법이 없겠나 싶어 고민하던 중 우리 집 창문에 현수막을 내걸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변 동지도 지나다 봤나 봐요? 변 동지도 하나 만들어 달아요. 하나에 3만 원 하더라고요."

12일 서울에서 열리는 민중총궐기 주최 측은 참가자 10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제가 사는 울산에서도 많은 노동자와 민주 시민이 갈 예정이라네요. 저도 가보려 합니다. 최순실뿐만 아니라 그 가족이 총동원돼 한 나라의 대통령을 꼭두각시로 만든 사건, 작은 힘을 보태 저 현수막에 있는 구호를 외쳐보려 합니다.

"박근혜는 하야하라!"







바른생활 NZEO
글은 인터넷에서 자신을 나타내는 유일한 모습입니다.
상대에게 상처를 주기보다 같이 즐거워 할 수 있는 코멘트 부탁드려요.
2019-11-13
09:01:15


Name
Password
Comment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774  식민지  [90]   2018/11/29 14 394
773  2005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 참여정부 대통령자문기구  [2]   2018/11/25 15 408
772  국가 상대 손배소     2018/11/21 16 70
771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해고자 김석진     2018/11/15 13 893
770  10년째 약물로 버틴 남편 가족의 삶 찿고 싶어요  [2]   2018/10/16 27 232
769  체불임금 19년간의 불법을 3년치로 면해주는 기막힌 법  [32]   2018/02/15 72 5780
768  울산 현대미포조선 청소노동자 이야기  [8]   2018/01/31 63 511
767  완장  [2]   2017/10/09 65 583
766  임은정 검사  [19]   2017/10/01 45 258
765  마지막 결투     2017/06/22 85 449
764  수상     2017/06/21 60 229
763  오늘 현대미포조선 현장은............     2017/05/29 69 257
762  우리 내부의 적폐청산 시급하다  [234]   2017/05/09 61 1091
761  이럴줄 알았으면 민주노조 하지말것을  [152]   2017/03/27 68 1101
760  수정    결사투쟁 2016/11/25 96 421
 박근혜는 하야하라    결사투쟁 2016/11/09 58 384
758  구조조정(분사)의 목표는 민주노조 파괴  [1]  결사투쟁 2016/09/11 65 465
757  2016년 임단협 선전전    결사투쟁 2016/09/10 85 323
756  사내하청노동자 추도제    결사투쟁 2016/09/08 84 319
755   함께가자 이길을....................    결사투쟁 2016/09/01 79 32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9][10]..[3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zero
투쟁을 하고자 하는 자는 방법을 찾고, 투쟁을 회피하고자 하는 자는 구실을 찾는다!
노동해방!! 인간해방!! 현장노동자투쟁위원회     김석진 _ 016-9294-9477     이메일 _ mipokim2945@hanmail.net